‘혹시 신한도?’…금융사 알뜰폰시장 진입 행보에 통신업계 ‘술렁’
스크롤 이동 상태바
‘혹시 신한도?’…금융사 알뜰폰시장 진입 행보에 통신업계 ‘술렁’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2.07.0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 알뜰폰 요금제, KB리브엠과 차이점은…"아직까지는 단순 제휴"
신한 요금제, 가입하면 네이버페이 12만 원…웹툰·웹소설·OTT 구독도
KB리브엠, 손실에도 알뜰폰 진격하는 이유…카드·적금·예금 수익화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신한은행이 제휴 방식으로 알뜰폰 시장에 진입했다. 이에 대해 중소 알뜰폰 업계는 불신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세종텔레콤
신한은행이 제휴 방식으로 알뜰폰 시장에 진입했다. 이에 대해 중소 알뜰폰 업계는 불신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세종텔레콤

신한은행이 알뜰폰 시장에 진출했다. 직접 사업을 운영하는 KB국민은행과는 달리, KT와 KT망을 쓰는 사업자와 제휴 형태로 시작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알뜰폰 업계는 신한은행을 향해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향후 KB국민은행의 ‘리브엠’(Liiv M)처럼 금융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통해 시장에 진입할 가능성이 적지 않아서다. 

 

신한 알뜰폰, 리브엠과 다르다?…"SOL로 납부하면 네이버페이 12만 원"


8일 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KT망을 쓰고 있는 알뜰폰 사업자와 제휴를 체결하고 알뜰폰 요금제 12종을 출시한다. 협업하기로 한 사업자는 △kt M모바일(KT 자회사) △스카이라이프(KT 자회사) △스테이지파이브(카카오 계열사) △세종텔레콤 등 4곳으로, 세종텔레콤을 제외하면 전부 대기업 계열사다. 

이번 알뜰폰 요금제는 신한의 모바일 뱅킹 앱 ‘쏠’(SOL)과 결합된 게 특징이다. 신한은행이 알뜰폰 사업자에게 요금 자동 전산 시스템을 제공하면, 알뜰폰 사업자는 신한은행 플랫폼에서 요금제를 영업하는 방식이다. 고객은 신한 쏠로 이용요금을 자동이체 납부할 경우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실제로 세종텔레콤의 알뜰폰 브랜드 ‘스노우맨’은 이날 신한 쏠 이용자 중 신규 또는 번호이동 가입자를 대상으로 ‘스노우맨xSol 쏠혜택’을 출시했다. 데이터 용량에 따라 3개 종류의 요금제가 출시됐으며, 가입자에겐 △약 12만 원 상당의 네이버페이 쿠폰(24개월) △KT의 OTT 시즌(SEEZN) 플레인 이용권 △웹툰·웹소설 플랫폼 블라이스 셀렉트 이용권 등이 제공된다. 신한은행은 앱을 통해 알뜰폰 광고 배너를 노출하고 이벤트 페이지에서 신규 요금제 홍보를 진행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 같은 제휴는 교보생명 등 다른 금융 관련 사업자와도 진행했던 방식”이라며 “지금 발표된 요금제만 놓고 보면 단순 제휴 방식이기 때문에 알뜰폰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제2의 금융 메기?…은행권, 손실 떠안으면서 알뜰폰 하는 이유


신한과 협업하기로 한 사업자는 △kt M모바일(KT 자회사) △스카이라이프(KT 자회사) △스테이지파이브(카카오 계열사) △세종텔레콤 등 4곳으로, 세종텔레콤을 제외하면 전부 대기업 계열사다. ⓒ시사오늘
신한과 협업하기로 한 사업자는 △kt M모바일(KT 자회사) △스카이라이프(KT 자회사) △스테이지파이브(카카오 계열사) △세종텔레콤 등 4곳으로, 세종텔레콤을 제외하면 전부 대기업 계열사다. ⓒ시사오늘

하지만 중소업계에선 불안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신한은행이 국민은행처럼 정부로부터 규제 샌드박스 인가를 받고 직접 경쟁사 대비 저렴한 가격의 알뜰폰 브랜드를 출범시킬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국민은행의 리브엠이 ‘대형 메기’로 떠오른 이유는 파격적인 가격을 내세웠기 때문이다. 알뜰폰 사업자는 국내 이동통신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 망을 빌려 사업을 하기 때문에 이통사에 지불해야 하는 도매대가보다 높은 금액으로 요금을 산정해야 한다. 그러나 국민은행은 자금력을 앞세워 손실을 떠안으면서도 원가에 미치지 않는 요금제를 운영하고 있다는 게 중소업계의 주장이다.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KMDA)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요금제 한 개당 2년 기준으로 26만 원의 손실을 보고 있다. 

손실을 보면서까지 가입자를 끌어모으는 이유는 이들을 금융 상품으로 유인할 수 있어서다. 리브엠 가입자는 국민은행 계좌를 필수로 개설해야 한다. KB국민카드 실적에 따라 추가 할인도 제공된다. 심지어 올해 4월까진 적금 상품(The주는 Liiv M 적금)과 함께 가입하면 추가 이율과 요금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요금제가 운영됐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신한은행은 이미 배달앱 ‘땡겨요’를 운영한 이력이 있다. 국민은행처럼 금산분리 완화를 주장하고 가상이동통신망사업을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며 “‘알뜰폰 사업자와 상생하겠다’는 신한은행의 진위 파악이 어렵다”고 토로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