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국내 최초 탄소중립 ‘비즈니스 앰비션 포 1.5℃’ 참여
LG전자, 국내 최초 탄소중립 ‘비즈니스 앰비션 포 1.5℃’ 참여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8.1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Ti 가입 예정…2030년까지 생산·사용단계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목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는 ‘넷제로(탄소중립) 2030’ 목표를 추진하는 데 이어, 제품 사용 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도 줄이겠다고 11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는 ‘넷제로(탄소중립) 2030’ 목표를 추진하는 데 이어, 제품 사용 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도 줄이겠다고 11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는 ‘넷제로(탄소중립) 2030’ 목표를 추진하는 데 이어, 제품 사용 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도 줄이겠다고 11일 밝혔다. 

LG전자는 온실가스 배출을 줄여 탄소중립을 실현하자는 글로벌 캠페인 ‘비즈니스 앰비션 포 1.5℃’ 참여를 선언했다. 국내기업이 해당 캠페인에 참여하는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SBTi(과학 기반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가 주도하는 해당 캠페인은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의 평균온도 상승폭을 1.5℃ 이내로 제한하는 파리기후변화협약 대응을 목표로, 현재 약 700개 글로벌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LG전자는 캠페인 참여 선언에 이어 SBTi에도 가입, SBTi로부터 과학적인 근거를 기반으로 탄소배출 저감 목표량을 검증 받을 계획이다.

앞서 LG전자는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직간접 온실가스 배출 총량을 오는 2030년까지 2017년 대비 50% 감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제품 사용단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까지 줄일 예정이다. 특히 가전제품의 경우 사용단계 탄소배출 비중이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LG전자는 제품 개발·생산·운반·사용·폐기 등 전 과정의 폭넓은 관리로 기후변화 해결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김준호 LG전자 품질경영센터장 부사장은 “미래세대를 위해 탄소중립과 순환경제를 실현해야 한다”며 “LG전자의 혁신적인 기술과 뛰어난 역량을 활용해 지속적으로 친환경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함으로써 고객가치를 한층 더 끌어올리겠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