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접근성 개선 위해 장애인과 자문단 꾸린다
스크롤 이동 상태바
LG전자, 접근성 개선 위해 장애인과 자문단 꾸린다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5.1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문단, 전문가 7명과 시각·청각·지체 장애인 6명 등으로 구성
가전제품 접근성 평가지표 개발…TV·세탁기·냉장고·에어컨 등 적용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가전제품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장애인과 접근성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가전제품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장애인과 접근성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LG전자

LG전자는 가전제품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장애인과 접근성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LG전자는 최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장애인 접근성 자문단’을 발족하고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이 선정한 장애인 접근성 전문가 7명, 시각·청각·지체 장애인 6명으로 구성된 자문단을 꾸렸다. 이날 발대식엔 이병돈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 대표,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전무 등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자문단과 함께 가전제품의 접근성을 평가하는 지표를 만들고, 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고객이 편리하게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일 예정이다. 평가 대상 제품은 TV·세탁기·냉장고·에어컨·공기청정기 등에서 시작해 점차 확대될 전망이다. 

평가단은 LG전자 가전제품을 직접 체험하고 느낀 불편함을 전문가에게 공유하는 형태로 지표 개발에 참여한다. 

LG전자는 자문단과 정기적으로 소통하며 개발 중인 제품의 접근성을 사전에 개선할 계획이다. 

앞서 LG전자와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은 올해 초부터 트롬 워시타워를 시작으로 시각장애인을 음성 매뉴얼과 점자 스티커를 만들어 제공해 왔다. LG전자 북미법인은 지난 2013년부터 장애인 단체·접근성 전문기관·로펌 등으로 구성된 자문단과 매년 회의를 개최해 왔다.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전무는 “장애인 접근성을 높여 모든 고객들이 LG전자 가전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