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오늘] SK C&C, GC와 디지털 헬스케어 협약…LG유플러스, 휴맥스모빌리티에 지분투자한 이유
[IT오늘] SK C&C, GC와 디지털 헬스케어 협약…LG유플러스, 휴맥스모빌리티에 지분투자한 이유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9.2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C&C, 녹십자홀딩스 계열사 데이터 분석…디지털 헬스케어 신사업 발굴
CJ올리브네트웍스, 부산국제영화제 티켓솔루션에 국내 최초 NFT 기술 접목
LG유플러스, 업계 1위 ‘하이파킹’ 운영社 휴맥스모빌리티 지분투자·제휴협약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SK㈜ C&C는 GC(녹십자홀딩스)와 ‘AI 기반 종합 헬스케어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을 위한 PoC(개념정의)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SK C&C CI
SK㈜ C&C는 GC(녹십자홀딩스)와 ‘AI 기반 종합 헬스케어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을 위한 PoC(개념정의)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SK C&C CI

SK C&C, GC와 AI·빅데이터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 구축 계약

SK㈜ C&C는 GC(녹십자홀딩스)와 ‘AI 기반 종합 헬스케어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을 위한 PoC(개념정의)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GC 산하 계열사에 분산된 데이터를 통합해 분석하고,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신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양사는 프로젝트 기간 동안 ‘클라우드형 디지털 플랫폼’을 기반으로 다양한 표준 의료데이터를 분석하고, 국내외 의료 빅데이터를 통해 AI 융합 분석 활동을 수행한다. 클라우드형 디지털 플랫폼은 별도 개발 환경 없이 현장 실무자가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블록체인 플랫폼을 활용, 언제든지 필요한 모델을 생성할 수 있는 ‘올인원(All-In-One)' 패키지 플랫폼이다. 해당 플랫폼을 사용하면 다양한 디지털 시스템과 서비스를 자유롭게 개발할 수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향후 GC 산하 전 계열사를 대상으로 디지털 전환을 추진할 예정이다. 각 사의 분산된 데이터를 통합하고,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연구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솔루션 개발 등에 협업할 계획이다.

강화형 SK㈜ C&C 플랫폼사업그룹장은 “이번 PoC는 GC 그룹이 디지털 헬스케어 연구와 사업 개발 역량을 크게 높여나갈 첫 출발점”이라며 “백신과 신약 개발뿐만 아니라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도 중추 역할을 하는 GC 그룹이 국내외 헬스케어 시장을 선도해 나가는 데 함께 하는 디지털 전환 파트너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전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국내 최초 NFT(대체불가능토큰) 기술을 접목한 티켓솔루션을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CJ올리브네트웍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국내 최초 NFT(대체불가능토큰) 기술을 접목한 티켓솔루션을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CJ올리브네트웍스

CJ올리브네트웍스, 국내 최초 티켓 예매서비스에 NFT 도입

CJ올리브네트웍스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국내 최초 NFT(대체불가능토큰) 기술을 접목한 티켓솔루션을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CGV 영화관 티켓 예매·발권 △국내 7대 국제영화제 통합티켓솔루션 ‘원오더 티켓(OneOrder Ticket)’ 구축·운영 등을 담당해 왔다. 오는 10월 6일 개막하는 부산국제영화제의 온라인 사전 예매 서비스에선 NFT 기반의 원오더 티켓 솔루션을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CJ올리브네트웍스는 티켓솔루션에 NFT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 전문 기업 ‘블로코’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NFT 기술을 적용하면 관람객이 예매한 각 티켓마다 별도의 고유 인식 값이 부여된다. 티켓의 출처를 추적할 수 있어, 암표를 거래하는 불공정 행위를 근절하고 허위매물·위조 등으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할 수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향후 영화 티켓뿐 아니라 유명 콘서트·스포츠 경기 관람권 등에도 NFT 기술을 적용, △투명한 거래 문화 △소비자 권익 향상 △NFT 대중화 등에 기여할 전망이다. 

또한 엔터테인먼트·미디어 분야의 다양한 콘텐츠에도 NFT 기술을 적용, △영구보관이 가능한 ‘포토카드’ △특별한 의미를 담은 ‘나만의 티켓’ 등 티켓 콘텐츠를 확장할 방침이다. 

김희성 CJ올리브네트웍스 NEXT사업2담당은 “지난 10년간 영화제·축제·공연 등에 예매 솔루션을 제공하면서 허위매물·암표 등 불공정 거래 행위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며 “이번 NFT 기술 도입을 통해 사용자와 소비자가 모두 만족하는 거래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LG유플러스는 모빌리티 사업 확대를 위해 ‘휴맥스모빌리티’와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제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LGU+
LG유플러스는 모빌리티 사업 확대를 위해 ‘휴맥스모빌리티’와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제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LGU+

LG유플러스, 주차장 운영 1위 사업자와 모빌리티 사업 협력

LG유플러스는 모빌리티 사업 확대를 위해 ‘휴맥스모빌리티’와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한 제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휴맥스의 자회사 휴맥스모빌리티는 △카셰어링(카플랫·피플카) △주차장 운영(하이파킹) 등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업체다. 이중 하이파킹은 국내 주차장 시장에서 점유율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휴맥스모빌리티는 최근 주차 서비스를 중심으로 △카셰어링 △전기차 충전 △주차설비 △주차장비 △주차정보 등을 연계해, 공유주방과 ‘AI 재활용 자원 회수 로봇’ 등 빌딩 내 부가서비스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휴맥스모빌리티 카셰어링용 차량에 5G·LTE 등 이동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스마트시티 실증 사업을 확대하는 등 협력 관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고객은 휴맥스모빌리티의 △주차장 △카셰어링 △킥보드 등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또한 휴맥스모빌리티에 지분투자를 단행해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휴맥스모빌리티와의 제휴를 통해 5G 관련 사업기회를 모빌리티 분야로 확장하고 신성장 동력 발굴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