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다, ‘지난해 대출 고객 60%, 중금리대출 이용’
스크롤 이동 상태바
핀다, ‘지난해 대출 고객 60%, 중금리대출 이용’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2.02.23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지훈 기자)

핀다 2021년 결산 인포그래픽ⓒ핀다 제공
핀다 2021년 결산 인포그래픽ⓒ핀다 제공

핀다가 지난해 대출을 받은 고객 10명 중 6명은 중금리대출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그동안 인터넷은행이 주력했지만 채우지 못한 중금리대출 시장의 공백을 많은 금융기관 제휴와 우대금리 혜택 등으로 보완한 셈이다.

핀다 사용자 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핀다를 통해 대출을 받은 사용자의 59%가 중금리대출을 받았다. 구체적으로 1금융권 대출을 받은 이들 중 34%가 중금리대출을 받았고, 2금융권 대출을 받은 이들은 64%가 중금리대출을 받았다. 지난해 7월을 기점으로 법정최고금리가 낮아지면서 중금리대출의 기준도 변동된 기준에 따라 구분했다.

핀다로 두 번 이상 대출을 받은 사용자들은 회차를 거듭할수록 평균 4.2%p 금리를 낮추고, 한도는 평균 39만원 높여 받았다. 핀다 사용자 중 대출을 재실행한 사용자는 전체의 20%에 달한다. 횟수별로 2회차가 68%로 가장 많았고 △3회 20% △4회 7% △5회 이상 5% 비중이었다. 가장 많이 쓴 사용자는 스물 일곱 번이나 핀다로 대출을 받았다. 회사는 금리 변동 이슈와 함께 대출규제 등으로 인해, 플랫폼을 통해 더 유리한 조건을 받아본 사용자가 많았다고 분석했다.

이혜민 핀다 공동대표는 “55개 금융기관과 연계해 개인에게 맞는 대출 상품을 비교해 추천해주는 핀다의 서비스 취지에 잘 맞게, 많은 고객들이 여러 차례 대출 서비스를 조회하며 금리를 낮추거나 한도를 더 받아 가는 성과는 창업자로서 가장 뿌듯한 지점이다”며, “200여 개에 달하는 다양한 대출상품 비교 기능으로 조회하고 대출을 받을 수 있게 기능을 고도화해, 대출시장의 고질적인 문제인 고금리와 저금리 대출 시장의 양극화를 해소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정경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확실하고 공정하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