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정의 茶-Say] 초록 물결 넘실대는 차밭 풍광이 그립다
[김은정의 茶-Say] 초록 물결 넘실대는 차밭 풍광이 그립다
  • 김은정 茶-say 아카데미 대표
  • 승인 2020.05.2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은정 茶-say 아카데미 대표)

김은정 茶-say 아카데미 대표
김은정 茶-say 아카데미 대표

매년 이맘때면 경남 하동과 전남 보성 차밭에서는 고운 녹색의 여린 찻잎 물결이 일렁인다.

찻잎을 따는 손길들은 바빠지고 차농들은 차 생산 준비에 맘이 바쁠 것이다.

3월부터 생산 준비를 위한 밑작업을 시작으로 곡우 전인 4월 20일경 본격적인 차 수확이 시작된다.

차는 수확 시기에 따라 성분이 변해 맛과 향이 다르고 그에 따라 품질과 가격 차이가 난다. 

매년 5월 말 즈음에 여러 명이 어우러져 봄나들이를 차밭으로 가곤 했다.

직접 차밭에서 찻잎을 따고 덖어서 각자 조금씩 자신의 차를 만들어 보는 것이다.

그러나 올해는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이 돼버렸다. 차인들의 1년 행사 중 가장 큰 설레임을 코로나가 무산시켜 버린 것이다. 

차는 채엽 시기에 따라 분류되는데, 첫 수확 시기는 곡우 전인 4월 20일경이며 이때 수확한 여린 찻잎을 우전이라 한다.

우전은 찻잎과 탕색이 맑으며 향과 맛 또한 아주 부드럽다. 그러나 소량 생산으로 가격은 고가다.

우전을 시작으로 5월 6일에서 입하 전까지 따는 찻잎을 세작이라 하고, 입하에서 5월 말까지 따는 잎을 중작, 5월 말 이후에 따서 생산하는 찻잎을 대작이라 한다. 시기가 빠를수록 상품으로 치는데 우리나라 녹차는 세작이나 중작도 훌륭하다.

ⓒ 김은정 茶-say 아카데미 대표
차밭에서 채집한 찻잎을 손질하는 모습 ⓒ 김은정 茶-say 아카데미 대표

우리나라 차밭은 주로 보성과 하동에 분포돼 있으며, 또한 태평양 오설록으로 인해 제주도 차밭도 주목받고 있다.

이 세 곳은 차나무의 생장 조건에 적합한 지형 조건을 갖추고 있다. 차나무는 일교차가 크고 바다에 인접한 해양성 기후 영향을 받아 질 좋은 차가 생산되는 특징이 있기 때문이다.

차나무 생육 환경을 보면 연평균 기온이 14~16도가 적절하며, 연간 강우량은 1500mm 전후로 그 중 2/3가 주생장기인 3~8월에 오는 것이 이상적이다. 

차나무는 약산성인 토양과 물 빠짐이 좋아야 한다. 또한, 통기성과 양분을 간직하기 좋은 토양이 이상적이다. 토층은 깊고 두터워야 바람직하다.

차나무 뿌리는 직근성이라 옆으로 퍼지기보다는 아래로 길게 뻗어내려 토양의 영양분을 깊게 빨아올린다.

제주도 서귀포시 돌송이차밭 모습 ⓒ 뉴시스
제주도 서귀포시 돌송이차밭 모습 ⓒ 뉴시스

그 옛날 우리 조상들의 풍습 중 시집가는 딸에게 차씨를 곱게 담아 혼수로 보냈다고 하는 것은 그 집안에 가서 곧게 뿌리내리고 살라는 의미에서였다고 한다.

매년 4~5월이 오면 필자는 차밭을 상상하며 설렌다.

초록 물결을 이루는 차밭 풍광은 어지럽던 마음을 차분하게 정돈시키고 눈을 맑게 만들기 때문이다.

그러나 올해 차밭 풍광은 눈을 감고 혼자만의 상상 여행으로 대신해야만 한다.

여러 지인들과 차밭을 찾아 차도 만들고 차향 속에서 며칠 머무를 예정이었기에 더 실망스럽기 그지없다. 늘 향기롭기만 하던 봄이었건만!

올 봄은 사무치게 더 그립다. 초록의 물결과 그 향이...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