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TCL 롤러블폰 영상 등장에도…“LG가 세계 최초일 것”
중국 TCL 롤러블폰 영상 등장에도…“LG가 세계 최초일 것”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1.12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롤러블 구동 방식 5초 공개…"직사각 화면→태블릿 PC"
OLED 사용한 LG롤러블, 3가지 모드로 화면비 바꿀수 있어
TCL롤러블, 정사각형 가까운 외형에서 화면이 위로 늘어나
외신, "LG롤러블이 먼저 나올 것"…LG, "상반기 출시 전망"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현지시간 11일 미디어 컨퍼런스를 통해 ‘LG롤러블(가칭)’의 실물을 공개한 한편, TCL은 롤러블폰을 중점으로 다루는 콘셉트 영상을 상영하면서 맞불을 뒀다. ⓒLG전자
LG전자는 현지시간 11일 미디어 컨퍼런스를 통해 ‘LG롤러블(가칭)’의 실물을 공개한 한편, TCL은 롤러블폰을 중점으로 다루는 콘셉트 영상을 상영하면서 맞불을 뒀다. ⓒLG전자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2021에서 ‘롤러블폰’을 두고 국내 LG전자와 중국 제조사 TCL이 맞붙었다. LG전자는 현지시간 11일 미디어 컨퍼런스를 통해 ‘LG롤러블(가칭)’의 실물을 공개한 한편, TCL은 롤러블폰을 중점으로 다루는 콘셉트 영상을 상영하면서 맞불을 뒀다.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을 두고 양 제조사의 신경전이 불거진 가운데, IT 업계에서는 LG전자의 출시가 한 발 앞설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LG전자는 권봉석 사장이 직접 내레이터로 등장한 영상에서 약 5초 동안 양옆으로 확장되는 LG 롤러블의 구동 방식과 외형을 공개했다. 다만 구체적인 디자인이나 제품의 스펙 등은 포함되지 않았다. 

해당 영상에서, 사용자가 일반 스마트폰 형태로 LG 롤러블을 사용하다 뒤쪽에 말려있던 화면을 펼치면, 직사각형의 화면이 태블릿 PC 크기로 넓어진다. 

12일 LG전자 관계자는 “이번 소개는 제품 전면만을 보여주는 사전 광고(티저) 형식으로 기획됐다”면서 “제품 출시까지는 아직 시간이 남아 있어 자세한 내용을 공개하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지난달 구글 개발자 사이트에 공개된 정보에 따르면, LG 롤러블은 버튼을 누르면 기기 속에 돌돌 말려 있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화면이 펼쳐지는 형태의 스마트폰으로 추정된다. 평소에는 6.8인치(해상도 1080x2428) 크기로 이용하다, 화면을 오른쪽으로 당기면 7.4인치(1600x) 태블릿PC 크기로 사용할 수 있다. △전화 모드(20:9) △비디오 모드(16:9) △생산성 모드(3:2) 등으로 화면을 자동 전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중국 유명 제조업체 TCL도 같은날 롤러블폰 신제품의 콘셉트를 소개했다. ⓒTLC 미디어 컨퍼런스 갈무리
중국 유명 제조업체 TCL도 같은날 롤러블폰 신제품의 콘셉트를 소개했다. ⓒTLC 미디어 컨퍼런스 갈무리

중국 유명 제조업체 TCL도 같은날 롤러블폰 신제품의 콘셉트를 소개했다. 

TCL 산하의 X랩에서 개발한 롤러블폰은 평소 6.7인치로 이용하다 화면을 두드리면 7.8인치까지 늘어난다는 데서 LG롤러블과 유사하다. 아몰레드(AMLOED·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가 사용됐으며, LG롤러블처럼 화면이 넓어지지 않고 위로 길어진다. 일반 스마트폰 대비 가로 길이가 길고, 세로가 짧아 폴더블폰의 정사각형 형태와 비슷하다. 

TCL은 이날 외신을 통해 올해 안에 신형 스마트폰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IT전문 매체 〈씨넷(CNET)〉은 11일 “TCL 모바일 사업부의 글로벌 마케팅 총괄 책임자가 2021년 안에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휴대전화를 출시할 것이라 밝혔다”며 “다만 해당 기기가 롤러블폰이 될지, 폴더블폰이 될 지는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업계에서는 ‘세계 최초 롤러블폰’ 타이틀은 LG전자가 거머쥘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한다. 

미국 IT 매체 〈더버지〉는 이날 “(TCL 등) 다른 회사들도 롤러블폰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고 있으나, 아직 실험 단계를 넘어서지 않았다고 파악됐다”면서 “LG전자가 롤러블폰 브랜드를 선점했기 때문에 앞으로 LG 롤러블을 보게 될 것 같다”고 전했다. 

LG전자 관계자도 “정확한 날짜는 알 수 없지만, 올해 2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1)에서 공개하려던 예정이 미뤄지면서 3월 내지 올해 상반기 내 출시 가능성이 높아진 것은 맞다”면서 상반기 내 시장 선점 가능성을 내비쳤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