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당 1Tbps 전송 가능”…LG전자, 키사이트·KAIST와 6G MOU 체결
스크롤 이동 상태바
“초당 1Tbps 전송 가능”…LG전자, 키사이트·KAIST와 6G MOU 체결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3.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사, 테라헤르츠(THz) 송수신 분야 핵심 기술 개발·계측 체계 구축 협력
2024년까지 단계적 진행…상용화 위한 기술 리더십 확보가 최종 목표
6G 이동통신, 2025년경 글로벌 표준화 시작 후 2029년 상용화 추진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LG전자는 키사이트(Keysight Technologies),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손잡고 6G 기술 선도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LG전자 CI
LG전자는 키사이트(Keysight Technologies),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손잡고 6G 기술 선도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LG전자 CI

LG전자는 키사이트(Keysight Technologies),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손잡고 6G 기술 선도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3사는 이날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병훈 LG전자 미래기술센터장(전무), 신금철 키사이트 전무, 조동호 LG-KAIST 6G 연구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6G 이동통신의 핵심 주파수 ‘테라헤르츠(THz)’ 원천기술 개발과 검증체계 구축에 관한 것으로, 향후 6G 통신 표준화와 상용화 단계에서 리더십 확보 전략의 일환이다. 테라헤르츠란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초당 최대 1테라비트(1Tbps)의 초고속 데이터 전송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로, 6G 핵심 기술로 손꼽힌다. 

3사는 오는 2024년까지 테라헤르츠 관련 △원천기술 공동 개발·시험 인프라 구축 △계측 장비 고도화 △전파 환경 연구 등을 단계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6G 이동통신은 오는 2025년 표준화 논의를 시작으로 2029년경 상용화가 예상된다. 5G 대비 빠른 무선 전송속도와 저지연·고신뢰 통신지원이 가능한 기술로, 사람·사물·공간 등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만물지능인터넷(AIoE)의 수단으로 알려져 있다. 

김병훈 LG전자 CTO부문 미래기술센터장 전무는 “차세대 6G 이동통신에 대한 기술 선점 경쟁이 글로벌로 본격화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테라헤르츠 무선 송수신에 대한 원천기술 개발부터 검증까지 프로세스를 구축, 6G 이동통신의 표준화 및 상용화 단계에서 리더십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6G 핵심 기술 확보를 목표로 지난해 8월 한국표준과학연구원·한국과학기술원과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앞서 지난 2019년 1월에는 한국과학기술원과 ‘LG-KAIST 6G 연구센터’를 설립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