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삼성 퍼스트 룩 2021’ 개최…Neo QLED 공개
삼성전자, ‘삼성 퍼스트 룩 2021’ 개최…Neo QLED 공개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1.01.0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eo QLED, 퀀텀 미니 LED 적용…1분기 글로벌 시장 도입
마이크로 LED, 110형·99형·70~80형대 순차적 출시 계획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삼성전자는 ‘삼성 퍼스트 룩 2021’ 온라인 행사를 개최해 TV 관련 신기술과 신제품을 공개했다고 7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삼성 퍼스트 룩 2021’ 온라인 행사를 개최해 TV 관련 신기술과 신제품을 공개했다고 7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삼성 퍼스트 룩 2021’ 온라인 행사를 개최해 TV 관련 신기술과 신제품을 공개했다고 7일 밝혔다. 퍼스트 룩 행사는 삼성전자가 매년 1월 미래 디스플레이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9년째 진행하고 있는 행사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사람 중심의 기술을 강조한 ‘스크린 포 올(Screens for All)’이라는 비전을 제시하고, 2021년형 신제품 ‘Neo QLED’와 ‘마이크로 LED’를 소개했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은 이날 “‘스크린 포 올’은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고 미래와 환경을 보호하겠다는 개념”이라면서 △포장재 업사이클링 에코 패키지 사용 확대 △태양광이나 실내조명을 활용해 충전하는 ‘솔라셀 리모컨’ 도입 △온실가스를 저감하는 재생 소재 사용 확대 등의 세 가지 방안을 발표했다.

미니 LED 기술 적용한 ‘네오 QLED TV’ 최초 공개

이날 최초 공개된 신제품 Neo QLED TV에는 △퀀텀 미니(Quantum Mini) LED △퀀텀 매트릭스(Quantum Matrix) 테크놀로지 △네오 퀀텀 프로세서(Neo Quantum Processor) 등 세 가지 기술이 적용됐다. 

‘퀀텀 미니 LED’는 소자를 기존 백라이트 대비 40분의1 크기로 구현하는 기술로, 더 정교하게 빛을 조절할 수 있다. 

‘퀀텀 매트릭스 테크놀로지’는 백라이트로 사용되는 퀀텀 미니 LED의 밝기를 12비트(4096단계)까지 조정하며, 백라이트 전원을 제어하고 로컬 디밍 구역을 조절하는 기술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를 통해 업계 최고 수준의 명암비와 블랙 디테일을 구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네오 퀀텀 프로세서’는 16개의 신경망으로 구성된 ‘학습형 AI 업스케일링’을 적용해 해상도를 높이고, AI의 딥 러닝을 통해 화면 입체감과 블랙 디테일 등을 강화하는 기술이다.  

신제품은 8K와 4K로 출시되며, 1분기부터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도입될 계획이다.

‘마이크로 LED’ 110형 출시…3월경 99형 등 발표 예정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지난달 공개했던 ‘110형 마이크로 LED TV’의 출시 예정도 밝혔다.

110형 제품은 오는 3월경 출시 예정이며, 뒤를 이어 99형과 70~80형대 제품도 올해 안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전망이다.

마이크로 LED TV는 삼성의 디스플레이 기술이 집약된 차세대 스크린으로, CES 2021를 앞두고 최고 혁신상을 받은 바 있다. 

해당 제품에 사용된 마이크로 LED는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를 사용, 각 소자가 빛과 색 모두 스스로 내는 자발광 요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마이크로 LED는 실제 사물을 보는 것과 같은 자연 그대로의 화질을 자랑한다”면서 “특히 무기물 소재라는 점에서 열화나 번인 염려 없이 뛰어난 내구성을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